“태극기는 중국인의 것이다” 갈수록 심해지는 중국의 망상, 선을 넘는 황당한 주장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