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를 쉽게 포기 할 수 있었던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