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에 반해 고백한 여성이, 알고보니 11년 전 ‘짝사랑’했던 유치원 짝꿍이었습니다”

 
06b79wvagj8q0g5n222l
지난 20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뚜오이째(Tuổi Trẻ)’에는 11년 전 유치원에서부터 특별한 인연을 쌓은 17살 동갑내기 커플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서로를 처음 알게 된 소년 비엣콰(Viet Khoa)와 소녀 동항(Dong Hang)은 11년 전 함께 찍은 사진을 발견하기 전까지만 해도 운명을 믿지 않았습니다.
46afc51q236wldfeck7s
당시 비엣콰는 첫눈에 반해 고백한 여자친구 동항에게 자신의 어린 시절을 이야기하며 “어릴 적 유치원에서 함께 공연했던 여자아이를 짝사랑했다”라고 털어놨습니다.남자친구의 어린 시절이 궁금했던 동항은 그와 함께 옛날 사진들을 구경했습니다.사진을 한장 한장 넘기던 동항은 깜짝 놀랐다. 남자친구의 사진첩에서 본인이 갖고 있는 똑같은 사진을 발견한 것.사진 속 주인공은 비엣콰과 동항이었고 그가 짝사랑했던 여자아이는 바로 동항 본인임을 알게 됐습니다.
a9146e31z59ti1tsywb2
d40vym779a52mdh69svk
gydd35nkdt09esc81h32
그녀는 “유치원 시절이 잘 기억나지는 않지만 당시 함께 공연했던 남자아이와 단둘이 사진을 찍었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초등학교를 다른 곳으로 가게 되면서 서로 연락이 끊겼다”라고 인연을 회상했습니다.순수했던 어린 시절 좋아했던 여성에 대한 마음은 11년이 지나서 빛을 발하게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