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전 세계 챔피언, ‘AZ 백종’ 접종 후 다리 절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365.png입니다

지난 7일 영국의 데일리 스타에서는 세계 태권도 챔피언 출신인 데이브 미어스가 AZ백신 접종후 세균에 감염돼 다리를 절단하게 됐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데이미어스는 1984년 세계 무술 선수권 대회에서 챔피언에 올랐었다. 그는 지난 3월 4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게 됐다.

태권도

그런데 백신 접종 후 다음날, 갑자기 고열증상에 시달리기 시작했으며 오른쪽 다리가 심하게 부풀어오르기 시작했다. 놀란 그는 구조대를 불러 병원으로 향했지만 이번엔 피가 뿜어져 나왔다.

계속되는 출혈로 인해 결국 오른쪽 다리를 절단해야했다. 의료진 측은 알수 없는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진단했다.

데이브는 기저환자가 아니었으며 건강한 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후 고열과 다리가 부풀어 오르는 증상이 시작됐다. 나는 원인이 백신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전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이 질병에 대한 연관성을 밝혀내지 못했다고 한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366.png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