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놓치면 12년 뒤에 볼 수 있다” 오늘(26일) 밤 ‘개기월식+슈퍼 블러드문’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인사이트
오늘(26일) 밤, 귀찮더라도 꼭 밤하늘을 봐야 할 이유가 생겼다.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져 핏빛처럼 보이는 ‘개기월식’ 현상과 함께 동시에 ‘슈퍼 블러드문’이 밤 하늘을 아름닿게 수놓을 예정이기 때문이다.앞서 국립중앙과학관과 국립과천과학관 등 국내 과학관은 이날 저녁 개기월식 시간에 맞춰 유튜브로 개기월식 현상을 생중계 한다고 미리 공지한 바 있다.이번 개기월식은 지난 2018년 이후 무려 3년 만에 돌아온 개기월식이다. 월식은 오후 6시 44분부터 시작돼 오후 8시 9분께부터는 달 전체가 지구 그림자 속으로 완전히 들어가 환상적인 장면을 볼 수 있을걸로 예상된다.인사이트뿐만 아니라 이날은 올해 가장 큰 보름달인 ‘슈퍼문’이 뜨는 날로 개기월식 현상과 더불어 ‘슈퍼 블러드문’을 볼 수 있을 예정으로, 이 처럼 두 현상이 겹치는 날은 굉장히 드물기 때문에, 꼭 하늘을 봐야한다.따라서 개기월식이 종료될 것으로 예상되는 오후 9시 52분 이후 태양의 붉은 빛이 지구를 넘어 달에 도달하고 달이 이 빛을 반사하면서 핏빛처럼 붉게 물든 신기한 ‘슈퍼 블러드문’을 볼 수 있겠다.개기월식과 슈퍼 블러드문은 우리나라 어디에서든 볼 수 있을것으로 예상된다.뿐만 아니라 날씨 또한 금일 맑을 것으로 예상되, 더욱더 기대가 될 전망이다.만약 이번 기회를 놓치면 무려 12년뒤인 2033년 10월까지 기다려야 다시 볼 수 있으니 오늘 밤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밤하늘을 지켜보는 것이 어떨까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