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1억” 버는 사람의 월급 실수령액 공개해봄.

월급이 1억, 연봉이 12억이 되면 도대체 세금을 얼마나 내는 걸까?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한 달에 1억 버는 사람의 실수령액이 공개되었는데, 거의 절반에 가까운 금액이 빠져나가고 실수령액은 5천 7백만 원 정도만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21년부터는 소득세 최고세율과 과세표준 구간이 조정되었다. 이전까지 연봉이 5억 원을 넘을 경우 42%의 소득세를 거둬가는 게 최고였다면, 2021년부터는 10억 원을 넘으면 45%까지 소득세를 거둬가는 것으로 개정되었다. 지방소득세가 추가되므로 실질적인 세율은 45%의 1.1배인 49.5%가 된다. 정말 버는 돈의 절반을 세금으로 내는 셈이다.
이는 주요 선진국과 비교해도 매우 높은 수치다. OECD 국가 가운데 한국보다 명목 최고세율이 높은 곳은 여섯 국가뿐이라고 한다. 심지어 북유럽 국가와 비교해도 한국이 더 높다.
하지만 ‘최고세율’이 아닌 국민 전체의 세금부담을 고려하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OECD의 조사에 따르면 대한민국의 조세부담률은 26.9%로 OECD 36개국 가운데 32위를 기록했다. 즉, 전체적인 세금 부담은 심하지 않지만, 많이 내는 사람은 더 많이 내는 셈이다.안타깝지만(?) 조세 부담이 높아지는 것은 주요 선진국에서 일종의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우리나라도 다른 나라에 비해 낮을 뿐, 조세부담률 자체는 꾸준하게 상승하고 있다. 노인 등 부양 계층이 증가하고 그에 따라 다양한 복지 정책이 마련되어야 하는 만큼 조세 부담 증가는 필연적인 일로 보인다.h돈 많이 벌고, 세금 많이 내는 게 애국이라는 말도 있다. 편법을 써가며 요리조리 세금을 피해 가는 사람들도 있지만, 정직하게 벌어서 정직하게 세금 내는 사람들이 분명 더 많을 거라고 믿는다. 부디 이렇게 걷어간 세금이 좋은 일, 필요한 일에 쓰일 수 있기를 바라며 글을 마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