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이 바람피워서 몸싸움 도중 고환을 터트렸어요…’치료비’만 줘도 되겠죠?”

K-025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티니에서 ‘바람 피운 남자친구의 왼쪽 고환을 터뜨린 여성’의 사연이 게시되었다.

사연의 주인공 A씨는 우연히 남자친구의 외도를 알게 되었고, 이별을 고했지만 남자친구는 이별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t-D4qu-SCPh-Xzn-Td-Tm-MLwx5a-640
KBS ‘완벽한 아내’
ADVERTISEMENT

A씨는 배신감에 남자친구를 용서할 생각이 전혀 없었지만 남자친구는 ‘한 번만 봐달라’며 A씨에게 매달렸고, 화가 난 A씨는 몸싸움까지 하게 되었다.

몸싸움 중 남자친구가 넘어지자 A씨는 남자친구의 급소를 발로 내려찼고, 그 순간 남자친구는 오열하며 급소를 잡고 굴렀다.

5d708919240000ba0275a6b8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씨는 남자친구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남자친구의 왼쪽 정소는 이미 터져 왼쪽의 성 기능을 잃어버리고 말았다.

A씨는 이 상황에서 “병원비와 치료비는 낼 것이다. 그러나 그 뒤에는 각자 갈 길을 갈 것이다.”며 “오른쪽 정소는 제 기능을 하니까 임신에는 지장이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만약 남자친구가 A씨에게 ‘손해배상청구’를 한다면 해당 소송의 배상액도 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