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지내는 할머니’ 직접 찾아가 박스 옮겨주고 음식 대접한 ‘오뚜기 회장 딸’ 최근 근황

이하 인스타그램 yonjiham

최근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를 실천하기로 유명해 ‘갓뚜기’라는 별명까지 생긴 기업 오뚜기가 연일 화제라고 한다.

그 기업정신을 그대로 이어받은 듯 오뚜기 함영준 회장 딸의 행보가 훈훈함을 더한다.

지난 17일 뮤지컬 배우 함연지(28)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고 전해진다.

사진 속 그는 혼자 어렵게 생계를 꾸려가고 있는 할머니와 마주 앉아 밝은 얼굴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ADVERTISEMENT

함씨는 자식도 없이 홀로 생활하는 할머니에게 말동무가 되어주며 따뜻한 연말을 선물했다.

또한 할머니와 함씨 옆에는 겨울 이불, 영양제와 각종 식료품, 생필품 등이 놓여있었다.

이는 함씨가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준비해 온 선물이었다.

무거운 상자까지 직접 나르는 등 보통의 오너일가와 달리 소탈한 모습으로 꾸준히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그에게서 오뚜기 기업 정신이 엿보이는 부분이다.

당연하지만 지키기 힘든 정직함을 지키고자 한 창업주 고(故) 함태호 명예회장의 정신을 이어가는 오뚜기 기업의 행보에 박수가 이어지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