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에게 ‘폭행’ 당하고 도망가는 며느리 잡아서 ‘같이 때린’ 시아버지

이하 zhejiang police station

피투성이가 된 얼굴에 여기저기 뜯겨져 산발이 된 머리를 하고 쓰러진 여성이 있다.

초점 잃은 눈동자를 하고 있는 여성은 온몸에 배설물이 묻혀진 채 처참한 몰골로 도움을 요청했다고 한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토우탸오는 오래된 가정폭력 속에서 희망을 잃고 살아가던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중국 절강 출신 여성 선(sun mou)은 남편 모우지아(jiamg moujia)와 결혼해 세 명의 자녀를 낳고 단란한 가정을 이루었다.

그러나 행복하기만 할 줄 알았던 결혼생활은 남편의 폭력으로 산산이 부서졌다고 전해진다.

처음에는 단순히 손찌검만 했던 남편은 해가 갈수록 폭력의 강도가 심해졌고, 선은 하루하루를 폭행과 폭언에 시달려야만 했다.

남편이 폭력을 휘두를 때마다 선은 도망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지만 어린 아이들을 생각하니 그마저도 쉽지 않아 꾹 참고 살아왔다.

ADVERTISEMENT

어느 날 선은 이대로 가만히 있다가는 목숨이 위험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지옥 같은 생활에서 벗어나고자 친동생의 차를 타고 탈출을 감행했다.

하지만 겨우 용기를 내 집을 나선 선의 다짐은 곧 산산조각 났다. 며느리가 집을 나가는 것을 목격한 남편과 시아버지가 곧바로 뒤를 쫓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둘은 선이 타고 있는 차를 망치로 부수어 밖으로 끌어내리고는 들고 있던 망치로 선을 때리기 시작했다고 전해진다.

수년간 며느리의 고통을 알고서도 묵인해 온 시아버지는 면도 칼을 꺼내 선의 얼굴을 베는 등 폭력을 거들었다.

심지어 그는 배설물이 가득 들어있는 봉투를 가져와 길 한복판에서 며느리의 몸에 투척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알려졌다.

남편과 시아버지의 무자비한 폭력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면서 겨우 일단락됐다. 남편과 시아버지는 현장에서 체포됐으며 선은 급히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담당 경찰은 사건의 심각성을 파악한 후 조사에 착수했고 특수폭행죄, 상해죄 등으로 기소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