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방터 돈가스 ‘연돈’, 기술 나눠줄 ‘수제자’ 모집

인스타그램 @yeondon2014

백종원의 골목식당으로 유명해진 ‘포방터 돈가스’가 제주도로 이전해 매일 화제다.

인스타그램 @stayguesthouse
ADVERTISEMENT

지난 23일 ‘연돈’ 사장님 부부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수제자를 모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안녕하세요 <연돈> 김용서, 김소연 입니다”라고 시작한 공고에는 “그동안 많은 분들의 격려와 사랑으로 제주도에서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됐습니다”며 “제주도의 특산물 흑돼지를 이용한 돈가스를 선보여 제주도를 돈가스의 성지로 만들고 싶은 큰 꿈을 가지고있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이어 “저희와 함께 꿈을 실현할 수제자를 모집해 기술과 노하우를 아낌없이 나눌 계획”이라고 밝히며 “<연돈>에서 기술을 익힌 분은 추후 창업을 하게 되더라도 최소 5년간 제주도에서 저희와 함께 제주도를 돈가스의 성지로 만들기 위해 노력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력서는 우편으로만 받겠다고 적었고 제주도 <연돈>을 많이 아껴달라고 덧붙였다.

인스타그램 @jejucaptain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박한빛 인턴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