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썹 문신’에 사용되는 염료서 ‘발암물질’ 발견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바쁜 아침에 준비 시간을 덜어주어 편리한 눈썹 문신.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ADVERTISEMENT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다수의 문신용 염료에서 기준치를 넘는 유해 물질이 검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3일 환경부는 문신용 염료 13개 제품에서 o-아니시딘이 최대 87mg/kg, 니켈이 최대 5mg/kg, 5-나이트로-o-톨루이딘이 최대 390mg/kg 검출되었다고 밝혔다.

o-아니시딘과 5-나이트로-o-톨루이딘은 대표적인 발암 물질이고 니켈은 천식을 유발해 염료에서 검출이 되면 안 되는 성분이다.

문신용 염료 외에도 46개 생활 화학제품에서 인체에 유해한 물질이 다량 검출되었다.

환경부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운영하는 ‘위해 상품 판매 차단 시스템’과 ‘한국 온라인 쇼핑 협회’에 해당 제품을 회수, 판매와 유통을 즉시 금지하라고 요청했다.

구매한 소비자들은 제조, 수입업체의 고객센터나 구매처에서 환불이나 교환이 가능하다.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박한빛 인턴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