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창시절부터 따돌리던 ‘왕따’ 친구 집에 닭강정 30만원어치 배달시킨 철없는 20대들…

2012110500054-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모두가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즐거워하고 있는 크리스마스 이브(24일), 20대 남성들의 몹쓸 만행으로 고통을 받은 한 사람의 사연이 소개되어 많은 사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크리스마스이브에 왕따 가해자들이 닭강정 33만 원 주문함”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되었다.

해당 글에서는 경기도 분당에서 닭강정 가게를 운영중인 업주 A씨가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아 닭강정 24인분 단체 주문을 받았다고 전했다.

87e80284bdc297762d82e03d29a14a3b
온라인 커뮤니티
ADVERTISEMENT

배달 주소는 가정집이었지만 크리스마스 이브인 만큼 특별한 날이기에 대량주문에도 의문 없이 배달을 했다.

하지만 해당 주소에 배달을 하러 방문했을 때 집에서 나온 주인 아주머니는 “치킨을 시킨 적이 없다. 아무래도 아들을 괴롭히는 못된 친구들이 벌인 장난 같다”며 곤란한 기색을 보였다.

213-F714456-B3-D0-C31-C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과거 학창시절부터 아들을 괴롭히던 가해자들이 성인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괴롭히고 있다는 것이다.

아주머니는 배달원에게 닭강정의 가격 33만원을 전액 지불했고, 3마리만 받은 후 나머지는 먹지 못하니 도로 가져가 달라 부탁했다.

해당 사연을 들은 업주 A씨는 아주머니에게 전액 환불 조치를 했으며 남은 치킨은 커뮤니티의 회원들에게 나눔한다고 알렸다.

행복하기만 해도 모자랄 크리스마스에 철 없는 이들의 행동으로 인해 고통받았을 한 가족에 많은 누리꾼들이 비판을 보내고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