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속에 생리대 집어넣고 여성 2명 살해한 ‘엽기토끼 살인사건’ 용의자 몽타주…(더보기)

이하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지난 2005년 6월 6일. 서울시 양천구 신정동 인근에서 쌀 포대에 쌓여 있는 20대 여성(권양)의 시신이 발견됐었다.

얼굴에는 검은색 비닐봉지가 씌워져 있었으며 몸속에는 돌돌 말린 생리대 두 개와 휴지가 삽입된 참혹한 모습이었다고 전해진다.

심한 폭행의 흔적과 속옷이 벗겨졌다 다시 입혀진 것처럼 말려있는 모양, 그리고 가슴에는 치아에 물린듯한 상처도 발견됐다.

정황상 성폭행이 의심됐지만 범인의 DNA는 검출되지 않았으며 사인 역시 경부압박 질식사였다고 알려졌다.

그로부터 6개월 뒤인 11월 20일 일요일. 첫 번째 피해자가 발견된 곳과 같은 동네에서 비슷한 방법의 비닐에 쌓인 또 다른 40대 여성(이씨) 시신이 나왔다.

사인 또한 경부 압박 질식사이고 복부의 출혈 등 폭행 흔적이 있어 앞선 사건과 유사성이 충분해 보였다고 한다.

ADVERTISEMENT

그러나 첫 번째 살인사건보다 더 섬세해진 수법이 미궁에 빠지게 만들었다.

범인의 흔적을 찾을 수 없어 수사에 진전이 없었던 그때 6개월 만에 3번째 피해자가 나왔다.

2006년 5월 31일, 앞서 두 사건과 같이 이날도 지방선거일로 공휴일이었다고 한다.

이날 피해 여성은 신정역에 갔다가 한 남성이 옆구리에 커터칼을 들이대며 협박해 속수무책으로 끌려갔다.

그녀가 끌려간 곳은 어느 다세대 주택의 반지하 방. 방에는 톱으로 추정되는 흉기와 노끈 등이 어지럽게 널려있었다고 한다.

다행히 이 여성은 남성이 한눈판 사이 가까스로 도망쳐 살아 돌아올 수 있었다. 이후 신정동에서는 유사한 사건이 발생하고 있지 않다.

피해자가 당시의 끔찍했던 기억 속에서 잊지 못하는 것은 범인의 집 2층에 있던 낡은 신발장, 그리고 그곳에 붙어있던 엽기토끼 스티커다.

또한 이 여성이 증언한 범인의 모습은 다음과 같다.

약 175~6cm의 키, 보통 체격, 문신한 것처럼 짙은 눈썹과 아이라인.

이를 토대로 지난 21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제보 화면과 공식 SNS를 통해 ‘엽기토끼 살인사건’ 용의자의 몽타주를 최초로 공개했다.

몽타주 속 용의자는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평범한 남성의 모습을 하고 있어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한편 ‘엽기토기 살인사건’을 다룬 내용은 내년 1월 11일 방송될 예정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